IB Korean A Extended Essay (Final Grade B, 22/34)

View 도토리's Full Store

 

본 문서는 2022년도에 작성했던 Extended Essay 이며, 선택 과목은 Korean 입니다.

Title: Title: 문학에서 민주주의라는 시대상을 반영하는 방법 탐구
-윤흥길의 『아홉 켤레의 구두로 남은 사내』와 박민규의 『핑퐁』을 중심으로
Research Question: 1970년대의 소설과 2000년대의 소설은 민주주의를 어떻게 작품속에 반영하였는가?
Category: 1
Word Count: 3,670

 

Extended Essay라는 커다란 프로젝트는 계획을 짜는 것과 본 에세이를 관통하는 핵심적 키워드를 찾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제가 작성한 Category 1에 한정하여 말하자면, 한국 소설 두 작품을 선택하고 그 두 작품 간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확실히 명시하는 것이 중요하며, 자신의 의견을 명확하게 설명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자신이 정한 주제에 많은 시간과 노력을 쏟아야 하기때문에, 문학작품 선정이 제일 중요한데, 시대상에 차이점을 두고 작품을 선정하면 두 작품 사이의 차이점이 명확하게 보이기 때문에 더욱 쉽게 작성할 수 있습니다.

첫 단추를 잘 끼워두면 나중에 되어 단추들을 다시 풀을 일이 없듯이, 초반 플랜과 작품, 주제들을 자신이 평소에 관심 있던 분야로 설정하고 에세이를 전개한다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것입니다! 화이팅!

 

[목차]

 

[본문내용]

I. 서 론
시대상은 문학작품의 주제 형성에 많은 도움을 주었다. 문학작품들은 당시의 시대적 문제점을 지적하며, 때로는 비판적인 의견들을 제시하였다. 일제 강점기 당시의 문학작품들은 식민지적 경험이 작품에 표출되며, 독립을 희망하는 주제를 내재하고 있고, 광복 이후의 문학작품들은 전쟁의 참담함과 그 후유증을 작품에 표출했다. 본 에세이에서는 1970년대와 2000년대의 문학작품들이 시대상을 어떻게 작품에 반영하였는지에 대하여 분석한다. 이 주제를 고른 이유는 시대상이라는 것이 사회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문학작품들은 그 시대상을 반영하고 문제점을 글로 표출하며 제시하는 것에 흥미를 느껴 본 에세이의 주제로 선정하게 되었다. 1970년대와 2000년대의 문학작품들 또한 각기 다른 시대상을 반영하고 있지만 작품 『아홉 켤레의 구두로 남은 사내』와 『핑퐁』은 각기 다른 시대상을 반영하나, 『아홉 켤레의 구두로 남은 사내』의 ‘권 씨’,『핑퐁』의 ‘못’과 ‘모아이’라는 사회적 부적응자가 소설에 등장하여 두 작품 간의 공통점이 존재하여 이 작품들을 선정하게 되었다…

 

  • 총 페이지수: 26 pages
  • 과목명: Extended Essay (Korean A)
  • 주제: 문학에서 민주주의라는 시대상을 반영하는 방법 탐구
  • The file is in PDF format. 
20,000 원 – 장바구니에 담기

Download Details

IB Korean A Extended Essay (Final Grade B, 22/34)

0 sales

20,000 원 – 장바구니에 담기

Minjaekim1012 Copyright 도토리 2024

IB Diploma Camp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