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21) Korean language & literature HL essay (7점)

View gaeunkim0227's Full Store

본 문서는 2021 may 시험때 제출했던 Korean language & literature HL essay입니다. 새로운 실라버스의 처음으로 채점받았으며 제가 고른 주제는 “시인 윤동주는 일제강점기를 사는 지식인으로서의 삶과 그 어려움을 그의 시집 에서 어떻게 표현했는가?”입니다. Word count는 1448이며 파이널에서 20점 만점에 19점을 획득하여 7점을 받았습니다.

 

[목차]

 

[본문내용]

I. 서론

문학은 인간의 삶을 언어를 통해 형상화한 예술 분야이다 (나병철, 15~17). 현실의 삶을 다루고 있기 때문에, 문학 작품은 자연스럽게 시대 상황을 반영한다. 따라서, 문학의 종류인 시도 당대 사회의 모습을 반영한다. 이러한 특성은 한국의 대표적인시인 윤동주의 시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에서 찾을 있다. 윤동주는 1930 ~ 40년대 일제강점기 활동한 시인이다. 일제강점기 일제의 민족말살정책으로 인해 대부분의 시인들이 친일 문학을 창작하거나 일제에 저항하기 위해 절필하여 한국 문학에는 암흑기가 찾아왔다. 윤동주는 살아생전 적극적으로 일제에 저항하지는 않았지만 그의 유작인 <하늘과 바람과 별과 > 어려운 시대를 살아가는 식민지 지식인으로서의 혼란스러운 삶을 드러낸다. 따라서, 에세이는 그의 시집인 <하늘과 바람과 별과> 나오는 작품들을 분석하여, 시인 윤동주가 일제강점기를 사는 지식인으로서의삶과 어려움을 어떻게 표현했는지를 고찰할 것이다.

II. 본론
1. 유학생활의 회의감과 그리움 별 헤는

< 헤는 > 윤동주가 일본 유학길에 오르며 시이다. 일제 강점기 시절, 많은 사람들이 일본에 맞서기 위해 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결과, 일본으로유학을 가는 일이 잦았다. 하지만 일본 유학을 하기 위해서는 민족말살정책 하나인창씨개명을 필수로 해야 했다. 윤동주 또한 그중 명이었으며, 9연의부끄러운 이름 창씨개명한 일본식 이름을 뜻한다. 이는 화자인 윤동주 일본식 이름으로 살아가는 자신의 행동에 부끄러워함을 보여주고, 8연의 이름자를 보고, 흙으로 덮어버리었습니다라는 구절은 화자가 자신의 이름을 강제로 바꾸는 것에 수치심과 모욕감을 느꼈음을 나타낸다

 

  • 총 페이지수: 10 pages
  • 과목명: Korean
  • 주제: 시인 윤동주는 일제강점기를 사는 지식인으로서의 삶과 그 어려움을 그의 시집에서 어떻게 표현했는가?
  • The file is in PDF format.
50,000 원 – 장바구니에 담기

Download Details

(MAY21) Korean language & literature HL essay (7점)

0 sales

50,000 원 – 장바구니에 담기

Gaeunkim0227 Copyright gaeunkim0227 2021

IB Diploma Camp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