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고졸업/6년경력/홍콩대 경영재학/Global Politics, Economics, Korean, EE 과외

2020-04-18 - By 
  • 과외 선생님 (Tutor)
  • Skype

멘토같은 선생님 20대 초반

안녕하세요.

경기외국어 고등학교 IB 반을 졸업하였고 홍콩대에 진학중인 4학년 학생입니다.

 

고등학교 시절부터 철저히 IB paper 유형을 분석하였고, 3년 이상의 과외 경험과 함께 수업을 진행하고있습니다.

제가 자신있게 가르치는 과목은 IB Korean, Economics 입니다.

IB Korean 수업을 할 때 가장 중점적으로 보는 것이 바로 ‘에세이의 논리’입니다. 아무래도 에세이의 비중이 크기 때문에 학생들의 생각을 정리하는 능력이 가장 크게 필요합니다. 선생님만의 에세이 논리법을 활용해서 학생들이 끊임없이 “왜”라는 질문을 하게 되며 작품의 배경과 작가의 의도를 완벽하게 파악하고 능동적으로 분석할 수 있도록 수업을 진행합니다. 제가 많은 질문들을 통해 학생들에게 질문을 던져주면서 학생이 스스로 능동적으로 분석할 수 있도록 하여 후에 혼자 시험을 볼 때도 본인만의 논리법을 확립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아무래도 고등학생 입장에서 관련 논문을 찾아 읽는게 어려울 수도 있지만, 관련 작품의 논문을 읽어보며 타인의 전문적인 논리법들도 알 수 있어서 논문과 같이 다양한 작품 관련 참고자료들을 제공하며 수업을 진행합니다. 수업 진행은 아무래도 친구들과 함께 분석한다고 해도 친구들이 선생님과 타인의 개입이 없는 본인만의 작품 분석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학생들이 실전에서 에세이를 쓸 때 현실감있게 잘 쓸수있도록 도와줌. IOC WA 와 같은 written test의 경우 함께 참고용으로 볼수 있는 자료들을 많이 찾아봐주고 제공합니다.
제가 직접 공부하였고 수업으로 진행했던 작품들은 현진건 작품, 난쟁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이육사, 백석, 김소월 등 일제강점기 시대의 작가들의 작품, 인형의 집,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 죄와 벌, 이방인, 모래의 여자 윤동주, 김유정 <봄봄> <만무방> 등 대부분의 작가들, 작품들 수업이 가능합니다.

IB Economics 수업은 챕터별로 진행되며 핵심부터 흔들리고 있는 학생들이 많기 때문에 그런 학생들의 경우 개념부터 확실히 한 뒤 그 개념이 출제된 past paper를 풀어보며 개념을 정리합니다. 학생들이 10점, 15점을 받을 수 있는 문제 유형별 정답 구조들을 확실히 알려줍니다. 학생들이 학기마다 써야하는 IA 또한 그 과제에 써야할 기사와 꼭 놓치면 안되는 작성 포인트를 함께 짚어줍니다. IA는 아무래도 학교 선생님의 개인적인 주관이 점수에 어느정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학생들이 학교 담임 선생님과 좀 더 많은 교류를 하고 인터렉션을 해서 팁 뿐만 아니라 좀 더 학교생활에서도 적극적인 학생이 될 수 있도록 도와주며 현재 일어나는 사회적인 케이스들을 활용해서 수업을 진행합니다.

DP 시작부터 External Assessment 까지 1-2년 동안 저와 함께 장기적으로 수업을 하는 친구들도 있을 만큼 학생들에게 누나, 언니와 같은 마음으로 책임감있게 수업을 해주고있습니다. 한국, 미국 및 홍콩대학교 진학 상담도 같이하고있어 진학을 목표로 하는 학생들에게 인터뷰, 자기소개서 수업도 진행합니다. (홍콩대 목표 학생 자기소개서 Essay 첨삭 진행중) 선생님 보다는 멘토로서 학생을 성장시키는 가르침을 만들고자 합니다.

수업경력
For 6 years
<학생 결과>
2016 IB Nov Korean Lit and Lang&Lit, 7점 2명
2017 IB May Economics SL 7점
2017 IB Nov Korean Literature HL, Economics HL 7점
2018 IB Nov Korean Literature HL 7점
2019 IB MAY  Korean Lit HL, and Lang&Lit SL, Global politics 7점 2명
2019 IB Nov Economics HL 7점

작성자 연락처: sh97402@gmail.comsh97402

Posted In:  
IB Diploma Campus
Menu